지금의 정세는

겉으로는 과격한 언사가 오가는 것 같지만,
실은
스트롱한 분들 사이에
약간의 허풍이 들어간
일종의 기 싸움이 벌어지는 것에 불과하다.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 

어차피
아무도 먼저 전쟁을 시작할 의사가 전혀 없다. 
우려할 필요는 전혀 없다. 

지금은
차분한 스탠스를 유지하면서
한편으로
대화 제의가 아직 유효하다는 입장을
밝히는 것이 최선으로 보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