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6일

그 날에서
벌써 4년의 시간이..


그 날 떠나신 분들과
살아온 우리들 사이에 쌓여진 4년의 시간에
그저 조용히 손을 모아 묵념을 드립니다.